대전일보 로고

홍성군, 민간 개방화장실 남녀분리 지원사업 추진

2020-04-15기사 편집 2020-04-15 12:15:53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홍성군청 전경. 사진=홍성군 제공

[홍성]홍성군은 민간 공중화장실의 불편함을 해소하고, 범죄 취약환경 개선을 위해 공중화장실 남녀분리와 안전개선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사업은 남녀공용화장실 분리뿐만 아니라 기존 남녀분리 화장실에 대해서도 군민을 보호하고 안전한 공중화장실 조성을 위해 CCTV, 비상벨, 안심거울, 안심스크린 등 안전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군은 올해 개방형 민간 공중화장실 총 2개소를 선정할 예정이며, 지원 우선순위에 따라 남녀공용화장실 출입구 남녀분리, 남녀공용화장실 층별 남녀분리, 기존 남녀분리 화장실의 안전개선사업 순으로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화장실은 시설공사비용 1000만 원 한도 내 50%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홍성군 관계자는 "이번사업은 여성을 대상으로 강력범죄가 증가함에 따라 개방화장실의 안전한 문화 정착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