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KINS, 취약계층 청소년에 노트북 20대 전달

2020-04-14기사 편집 2020-04-14 18:06:19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사회적 경제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14일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온라인 개학과 관련해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과 함께 유성구 행복누리재단에 노트북 20대를 전달했다.

전달된 노트북은 학습 기자재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내 저소득층 학생들의 수업 결손 방지와 코로나19 종식 이후 저소득층 학생들의 학습 보조용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지원에 앞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기관이 보유한 2000만 원 상당 노트북 20대를 온라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부품을 교체하고 OS를 신규 설치했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이지연 소통실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청소년들이 꿈과 희망을 잃지 않도록 학습 기자재 전달 등 공공기관으로써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황의재 수습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