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도의회, 통학버스 업계 상생방안 마련 나서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6:15:15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오인철 충남도의회 교육위원장이 지난 6일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도의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도내 통학버스 업계에 대한 지원책을 모색하고 나섰다.

오인철 충남도의회 교육위원장(천안6·더불어민주당)은 지난 6일 교육위원장실에서 충남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개학 연기에 따른 통학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통학버스 업체들은 지난달 개학에 맞춰 구조변경과 도색 등 운행 준비를 마쳤는데 감염병 여파로 개학이 또다시 미뤄지면서 몇 달째 시동조차 걸지 못하는 처지에 놓인 상황이다.

도내 학교 통학버스 중 임차로 운영하는 버스는 450여 대나 된다.

최근수 충남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은 "개학 연기가 2개월째 지속되고 있어 정기적으로 운영비와 인건비를 감당하기 어려워 통학버스 업계가 줄도산 위기에 놓여 있다"고 호소했다.

오 위원장은 "각급 학교의 개학 연기로 통학버스가 멈춰서 업계 운영이 어려워진 만큼 고정비용에 대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서둘러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충남도교육청이 타 시도 지원정책 등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