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다문화 가족 자립능력지원 업무협약 체결

2020-04-07기사 편집 2020-04-07 13:27:5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군은 다문화 가족 자립능력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다문화 가족의 자립능력강화를 위해 관련기관들이 손을 맞잡았다.

7일 군에 따르면 김재종 군수를 비롯한 다문화 가족지원센터, 옥천지역자활센터, 옥천여성취업지원센터 등 4개 기관관계자들이 모여 기관상호간 협력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했다.

특히 협약으로 군은 다문화 가족의 직업능력교육추진에 따른 행정적지원을 하고 다문화 가족지원센터는 직업능력교육에 대한 수요조사 및 사후관리를, 자활센터, 여성취업지원센터는 취업지원과 구직활동을 연계한다.

이에 결혼이민자들의 자녀성장과 경제적 자립의 중요성이 증가하면서 이들의 경제적 자립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 결혼이민자 자립능력지원을 위한 실행방안의 업무협약 취지다.

향후 이들 기관은 코로나 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실천에 동참하고 종식 이후 다문화 가족과 함께 의견수렴,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기 위한 간담회를 추진할 계획 등 수시로 네트워크 유지를 위해 관계자 회의를 통해 공동 협력사업도 발굴할 계획이다.

여영우 군 주민복지과장은 "지역다문화 가족들이 지역사회의 건강한 가족구성원으로 잘 성장해 나가도록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군은 다문화 가족의 사회적 경제적 자립지원을 위해 한국어 방문교육사업, 이중언어지원, 통 번역지원, 고국방문지원을 제공하는 등 군수공약사업인 행복가족상담의 부모교육지원, 다문화 가족자녀를 위한 방문교육사업 자녀생활서비스 강화와 다문화 가족자녀 대학생 멘토링지원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