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난임부부 의료비 지원 사업 추진

2020-04-05기사 편집 2020-04-05 12:06:3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공주]공주시가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는 난임부부를 위한 의료비 지원 사업을 연중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체외수정이나 인공수정을 희망하는 난임부부 가운데 난임 시술을 요한다는 의사의 '난임진단서'를 제출할 경우 최대 7회, 11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기준중위소득 180% 이하 가구로, 시술종류와 횟수, 여성 나이 등을 고려해 시술금액을 차등 지원한다.

이와 함께 난임부부의 건강을 개선해 자연 임신을 유도하기 위한 한방치료비도 지원한다.

관내 거주 난임여성을 대상으로 연 1회, 최대 150만원까지 지원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간단한 기초검사를 받고 3개월 간 공주시 지정 한의원에서 체질 및 건강 상태에 따라 한약 복용과 침, 뜸 등 맞춤형 한방 치료를 받게 된다.

임규희 모자보건팀장은 "난임 및 난임치료로 인한 고통에 대해 이해하고 난임문제를 슬기롭게 극복해 원하는 아이를 가질 수 있도록 지지하는 사회분위기 조성에도 많은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