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완치자 50% 육박…확진자 수 넘어서나?

2020-03-27기사 편집 2020-03-27 10:57:3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총 9332명..해외유입은 총 309명으로 늘어

첨부사진1코로나 19 확진자 중 주요 출발국가별 현황. 자료제공=질병관리본부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수가 1만여 명에 육박했다. 하지만 완치자 수도 크게 늘어 전체 확진자 대비 절반 수준까지 올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자료에 따르면, 27일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9332명으로 전날보다 91명 증가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104명에 이어 연일 100명 안팎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대로라면 다음 주 쯤 1만여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까지 전체 확진자 중 조사가 완료돼 해외 유입으로 확인된 사례는 309명이고 이중 외국인이 31명이다. 신규 확진자 91명 중 13명이 검역과정에서 발견됐다.

지역별로는 대구가 34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2명, 경기 11명, 경북 9명 순이다. 이 밖에 인천에서 3명, 충북·울산에서 각 2명, 부산·광주·대전·경남·제주에서 각 1명이 추가됐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8명 증가해 139명으로 늘었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384명이 늘어 총 4528명이 됐다. 완치율은 48.5%로 높아졌고,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4665명으로 완치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줄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