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정부세종청사 외부감염 진원지 되나?

2020-03-21 기사
편집 2020-03-21 17:02:52
 장중식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사관리 직원 1명 추가 확진, 공무원 확진자 33명으로 늘어

첨부사진1

나흘 째 잠잠했던 정부세종청사 관계가 또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정부청사발 사회 감염' 우려가 또다시 높아지고 있다.

21일 방역당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정부세종청사 관리직원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진판정을 받았다.

정확한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못한 채 전수조사를 벌였던 해양수산부 직원 대부분이 검사를 마쳤지만, 이번에는 청사 관리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빨간불'이 켜졌다.

이날 확진자로 분류된 이 직원은 해수부가 위치한 정부세종청사 5동 등 청사관리 업무를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기준 정부세종청사와 인근 정부기관 근무자 가운데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인원은 총 33명으로 늘었다. 이는 세종지역 전체 확진자 41명 중 80.5%에 달하는 수치다.

이중 해수부 소속 직원 중 확진자가 28명 나와 가장 많았고, 인사혁신처와 보건복지부, 대통령기록관, 교육부, 정부청사관리본부 등 부처에서 각각 1명씩 확진자가 나왔다.

해수부는 문성혁 장관을 포함한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291명에 대해 2주 동안 자가격리 조치하고 GVPN(공무원대상 정부원격근무서비스) 등을 통해 원격근무를 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와 공정거래위원회 등 타 부처는 교대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고, 해양수산부와 인접한 국토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등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방역조치를 강화하는 등 비상근무체제를 유지 중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