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내 임대료 인하 온정 이어져…581개 점포 혜택

2020-03-17기사 편집 2020-03-17 10:46:56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내 곳곳에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기 위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온정이 이어지고 있다.

충북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기 위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착한 임대인이 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충북도에 따르면 현재 도내 19개 전통시장 등에서 256명의 임대인이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 총 581개의 점포가 혜택을 받고 있다.

이달 초 도내 6개 전통시장 등에서 120명의 임대인이 참여해 385개의 점포가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은 것에서 크게 늘어난 수치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코로나 19여파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고통분담이란 어려운 결정을 내려준 충북의 임대인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임대료 인하가 매출 급감으로 시름에 빠져있는 도내 소상공인들을 위로하는 든든한 힘이 될 것이며 임대인 분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화를 위해 충북도는 전통시장 장보기 추진, 공공기관 구내식당 주 1회 휴무를 비롯해 지역사랑상품권 확대 발행, 소상공인 육성자금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도 민간 임대료 인하 시 인하액의 50%를 소득?법인세에서 세액공제해 주고 임대료를 인하한 점포가 많은 전통시장 20곳(전국)에 노후전선정비, 스프링클러 설치, 화재안전 등을 묶어 지원할 계획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