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주시, 신천지 신도 2051명 긴급 전수 조사

2020-02-28기사 편집 2020-02-28 16:49:13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충주]충주시는 지역 내 신천지 신도 2,051명을 대상으로 긴급 전수조사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충주시 전담공무원 100명으로 전담반을 구성하고 조사지침, 조사매뉴얼, 체크리스트를 가지고 모든 신도와 전화 조사를 오는 12일까지 매일 2회씩 실시한다.

조사항목으로는 대구·경북 방문 여부, 확진자 접촉과 발열·호흡기 증상, 가족 증상 및 코로나 검진 여부 등이다.

조사결과 유증상자는 즉시 자가격리 조치 후 선별진료소 등을 통해 검사를 실시하고, 무증상자는 향후 2주간 능동감시에 들어간다.

능동감시 모니터링 시 고위험직업군 종사자(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는 자가격리를 권고할 방침이다.

조길형 충주시장은 이날 모니터링 공무원을 대상으로"국가재난 조기종식과 우리지역 코로나 확산 차단을 위해 책임감을 갖고 조사가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진광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진광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