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3차 우한 교민 148명 모두 퇴소

2020-02-27기사 편집 2020-02-27 11:31:46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첨부사진1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3차로 입국한 우한교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퇴소했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월 12일 우한에서 귀국해 이천 국방어학원에서 생활하고 있던 국민 등 148명이 오늘 오전 퇴소했다"고 밝혔다.

1차 진단검사에서 재검사 대상이 된 3명의 입소자가 2차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판정받았고 모든 입소자가 지역사회로 돌아가게 됐다. 입소자들은 간단한 환송 행사 이후에 사전 조사된 희망 목적지에 따라 4개 권역별로 분산해 이동했다.

지난 19일에 입국한 일본 크루즈(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호) 귀국 국민 등 7명은 현재 임시 생활시설인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들도 14일 동안의 입소 생활을 마치면 퇴소 전 진단검사를 받고 다음달 5일에 퇴소 절차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대구시청에서 열린 중대본은 △경북권 병상 확보 계획 △대구시 감염병전담병원 등 건강보험 선(先) 지급 특례 △대구지역 파견 의료인력의 보상 등 지원방안 △국민안심병원 및 전화상담·처방 운영 현황 △국민안심병원 및 전화처방 운영현황 △군 인력 지원 현황 △우리 국민 입국 제한 관련 조치 및 대응 계획 등을 논의했다.

회의에서 외교부는 "중국으로 입국하는 우리 국민들이 웨이하이, 선전, 난징 등에서 호텔 등에 격리된 것과 관련, 중국 측에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뤄진 과도한 조치임을 지적하고 시정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중국측은 "국제선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검역과정에서 국적과 무관하게 탑승객 전원을 대상으로 이뤄진 비차별적인 조치"라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일부 국가들이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 또는 한국에 대한 자국민의 여행제한 조치를 취하는 것과 관련해, 외교역량을 적극 투입해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중대본은 코로나19 감염증의 지역확산을 방지하고 취약계층 감염예방을 위해 이용시설 중심으로 휴관을 권고했다.

권고대상 이용시설 및 서비스는 지역아동센터, 다함께 돌봄, 노인복지관, 경로당, 치매안심센터,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주간보호시설, 장애인직업재활시설, 노인일자리, 장애인일자리, 자활사업, 정신재활시설, 사회복지관, 노숙인 이용시설 중 종합지원센터 등 14종이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