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옥천군 침체된 지역경기부양에 팔 걷어

2020-02-26기사 편집 2020-02-26 16:46:05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옥천군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인 교육을 실시하고있다 . 사진=옥천군 제공

[옥천]옥천군은 군청상황실에서 지역내 기업인을 대상으로 지역경제활성화 교육을 실시했다.

26일 군에 따르면 코로나 19로 위축된 지역경기부양을 위해 실시된 이 교육에는 지역내 기업인 대표 14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 회의에서 지역내 중소기업의 피해현황 및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맞춤형 시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코로나 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한 수출기업피해 신고센터운영 및 피해중소기업 특별경영 안정자금이 지원될 계획이다.

2월 중 중소기업육성자금 17개소 33억 원을 선정해 지원하고 하반기 24개소 47억 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또 중소기업 환경개선사업을 조기에 마무리하기 위해 2월 말 심사를 거쳐 중소기업 23개소 총예산액 5억 원을 선정해 3월부터 보조금을 지원해 지역내 지역업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계획이다.

이날 교육에서 군보건소 감염병담당자가 참석해 근로자위생관리 강화 및 사업장 청결소독유지 등 사업장내 코로나 19 감염방지를 위해 사업자가 반드시 지켜야 할 수칙을 교육했다.

김재종 군수는 "지역내 기업들에 육성자금과 환경개선 사업을 조기에 지원해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고자 한다"며"지역의 기관단체 등과 긴밀하게 협력해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하는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옥천군은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으로 충북도내 최초로 공무원 당직 비를 지역상품권으로 지급하기로 하고 외식하는 날을 매주 금요일로 확대운영하고 있다. 이어 과장, 팀장 급 이상 간부공무원은 매일 점심을 지역내 식당을 이용하고 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