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미래통합당 충북도당, 4·15 재보궐 선거에 6명 공천 신청

2020-02-24기사 편집 2020-02-24 17:03: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미래통합당 충북도당은 오는 4·15 재보궐선거 공천 접수 결과 3개 선거구에 6명이 공천을 신청 했다고 24일 밝혔다.

공천접수 현황을 보면 청주10 선거구에는 이유자 전 청주시의회 의원과 이진형 전 새로운보수당 충북도당 수석부위원장이 신청서를 접수했다.

보은에는 박재완 전 보은문화원장과 이름 공개를 거부한 1명이, 영동1에는 김국기 전 충청일보 편집국 국장과 김명기 전 영동군 농정과장이 신청서를 냈다.

미래통합당 충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는 26일 서류심사와 면접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부공천기준에 따라 현장실사, 경선 등의 과정을 거쳐 공직후보자를 추천할 계획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