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양승조 지사 문 대통령에 "중국 유학생 특단의 대책" 건의

2020-02-23기사 편집 2020-02-23 17:26: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대통령 영상회의서 감염 예방 등 대학 개강 연기 등

양승조 충남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중국 유학생 입국과 관련해 특단의 대책을 건의했다.

양 지사는 23일 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 수습본부 영상회의'에 참석, 문 대통령에게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한 대학교 개강 연기를 요청했다.

도에 따르면 중국 유학생은 지난해 4월 1일 기준 7만 1067명 중 1만 9022명이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2월 4일까지 중국에서 입국해 체류 중이며, 나머지 5만 2046명은 추가로 입국할 예정이어서 추가 감염 확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양 지사는 이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교육부에서 대학 개강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을 요구했다.

양지사는 "개강 연기가 어려울 경우 교육부 지침으로 입국 예정자 집단 수송 및 기숙사 격리조치 의무화가 필요하다"며 "기숙사가 부족할 시 국가시설 및 공공기관 등을 활용해 2주간 격리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대구 출신 입영예정자에 대한 입영 연기 조치를 통해 감염 활로를 완벽 차단해야 한다는 내용도 건의했다.

양 지사는 "충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대구 거주 군인으로, 업무차 계룡시를 방문했다가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지역사회는 이미 감염에 대한 불안이 가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논산에 있는 육군훈련소 내 집단 발병 예상이 우려된다"며 "감염위험성이 있는 입영 예정자에 대한 입영 연기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시도지사 등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출퇴근 유연제(시간조정) △각종 집회 일시적 중단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및 지원 △최첨단 의료시설 공유 등을 건의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