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용 가능한 음압병상 17개…집단 감염땐 대혼란

2020-02-20기사 편집 2020-02-20 17:28:4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부·지자체 시설 확충 등 대책 시급

첨부사진1[연합뉴스]

대전지역 병원내 음압병상이 부족해 코로나19(우한폐렴)가 지역사회 감염으로 확산될 경우 환자 수용 어려움으로 큰 혼란이 예상된다.

음압병상은 병원 내부의 병원체가 외부로 퍼지는 것을 차단하는 특수 격리 병실이며, 특성상 1개 병실에 1명의 환자만 수용이 가능하다.

20일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대전 지역 음압병상은 27개다. 하지만 지역의료계는 대전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수용 가능한 음압병상은 17개에 불과하다고 말한다. 음압병상이 중환자실, 응급실 등에 배치돼 있어 코로나 19 감염자를 모두 수용할 수 없다는 것이다. 코로나19 가용 병상은 국가지정의료기관인 충남대병원에 11개를 비롯해 건양대 병원 3개,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1개, 선병원 1개, 보훈병원 1개가 있다. 특히 충남대 병원은 1개 병동을 폐렴 의심 병동으로 바꿔 운영 중이다. 폐렴환자를 격리 진단해 코로나19로 판정 여부를 가리고 혹시나 모를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일각에서는 메르스, 홍역 사태를 겪었음에도 나아진 점이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대전·유성선병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시 충남대 병원 등 수용가능 시설로 이송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처럼 음압병상이 부족한 가운데 대구에서처럼 대전지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상황이 벌어질 경우 감염자수용 능력 부족에 따른 큰 혼란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음압병상 부족으로 자칫 코로나19 감염자와 비감염자가 뒤섞이면서 통제불능 상태가 올 수도 있다는 것.

대전은 지난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유행 당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중 하나로 꼽히면서 음압병상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또한 지난해 지역에서 홍역이 유행하면서 전염병 관리를 위해 음압병상 확충 필요성이 제기됐었다.

하지만 일선 병원에서는 음압병상 설치·유지비가 만만치 않다는 점을 들어 꺼리고 있는 실정이다.

김영일 대전의사회장은 "음압병상이 수차례 전염병 사태를 겪으면서도 늘지 않은 것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지원이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매번 이 같은 상황을 막기 위해서는 정부나 지자체가 나서 관련 시설을 확충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시의 늑장 대응도 문제로 지적된다. 시는 각 보건소에 지급하기 위해 음압텐트를 발주했으나 다음 달 초에나 입고될 예정이다.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의 경우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음압텐트 구매와 동시에 대여해 사용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확산 시에는 정부 매뉴얼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