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립대학교에 (주)대자연 업체가 200만 원 상당 천연성분 살균탈취제기탁

2020-02-19기사 편집 2020-02-19 17:45:01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충북도립대학교 공병영(사진·우측) 총장에 대자연 박혜정(사진·좌측)대표가 천연성분 살균탈취제를 기탁하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충북도립대학교 제공

[옥천]충북도립대학교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했던 기업이 충북도립대학교 학생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천연성분 살균탈취제를 기탁했다.

19일 이 대학교에 따르면 (주)대자연(대표이사 박혜정)은 공병영 총장과 대학 주요 보직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충북도립대학교 학생들의 건강과, 옥천지역의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해달라며 200만원 상당 살균탈취제를 전달했다.

옥천 읍 동이면에서 살균제를 제조하는 기업인 대자연은 지난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충북도립대학교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했다.

박혜정 대표이사는 "충북도립대학교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하는 동안 대학교 도움을 받아 감사한 마음이 있었는데 그 마음을 조금이나마 학교에 전달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며 "전달한 천연살균제를 학생들의 위생과 건강을 위해 사용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병영 총장은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 충북도립대학교에 필요한 물품을 기부해준 대자연 임직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전달받은 살균탈취제를 각 학과와 사무실 도서관등에 배부해 충북도립대학교 학생들의 감염예방을 위해 사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육종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육종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