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관객수 부풀리기·특정 작가 밀어주기' 논란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시 특정 감사

2020-02-18 기사
편집 2020-02-18 17:40:15
 강은선 기자
 groov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관객수 부풀리기와 특정 작가 밀어주기 의혹 등으로 논란이 일었던 대전문화재단 아티언스 사업이 시 특정 감사를 받는다.

대전시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대전문화재단이 지난 해 운영한 '2019 아티언스 대전'의 수의계약 건 등 전반 사항에 대한 특감에 돌입했다.

앞서 문화재단은 지난해 10월 연 '2019 아티언스 대전'에서 특정 작가를 밀어주기 위해 예산을 쪼개 공개입찰을 피하고, 타지역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문화재단이 공개한 수의계약 공개내역서에 따르면 지난 해 10월 7일과 8일, 행사장 내 체험존 조성을 위해 '아티언스 대전 체험존 콘텐츠 제작'과 '2019 아티언스 대전 전시파빌리온 임차 및 설치' 2건의 수의계약을 맺었다. 체험존 콘텐츠 제작은 총 계약액 1705만 원, 전시파빌리온 임차는 1990만 원에 계약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특정작가를 위해 '콘텐트 제작'과 '장소임차'로 명목을 나눠 발주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이 일었다.

2000만 원 이상의 예산을 집행할 때는 경쟁입찰 절차를 밟아야 하는 데 이를 피하려고 두 건의 수의계약을 2000만 원 미만으로 계약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작가와 연이 있는 서울소재 A업체와 계약하기 위해 일명 '쪼개기 발주'를 했다는 것이다.

관람객수 허위 보고도 감사 도마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문화재단은 행사를 마친 후 1만 5000여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고 알렸으나 이후 일부 대전시의회 의원이 당시 행사장 CCTV 영상 확인을 요구하자 6000여 명으로 수정 보고하면서 잡음이 일었다.

시 감사위원회 관계자는 "아티언스 사업을 추진하면서 맺은 수의계약과 관객수 허위 보고 등 2가지 의혹에 대해 철저히 조사한 후 사실이 확인되면 엄정 조처할 것"이라고 말했다.강은선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roove@daejonilbo.com  강은선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