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눈 소식 이후 한파 찾아와...18일 최저 영하 12도까지 떨어져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7:17:5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사진=빈운용 기자

눈 소식 이후 한파가 다시 찾아올 전망이다.

16일 대전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부터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며 18일에는 영하 12도까지 떨어지겠다.

17일은 중국 북부지방에서 남하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눈 또는 비가 오겠다. 대전·세종·충남 지역은 5-20㎜의 강수량 또는 5-10㎝의 적설량이 예상된다.

이날 아침기온은 영하 4도에서 영하 2도로, 평년(영하 5도-영하 3도)보다 낮겠다. 최고 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1도의 온도 분포를 보이며 평년(6-7도)보다 춥겠다. 초속 9m의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영하 9도다.

18일은 중국 중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며 맑겠다. 최저 영하 12도에서 최고 6도의 온도 분포를 보이며 이주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다.

19일부터는 평년(영하 5도-영상 9도) 수준의 기온을 회복하겠다.

충남 당진과 공주에는 대설주의보가 발령됐다. 충남 지역 앞 바다에는 풍랑주의보, 서산, 당진 태안, 홍성, 보령, 서천에는 강풍주의보가 오는 18일 아침까지 내려졌다.

대전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시설물관리와 보행자 안전사고, 교통안전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