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보건소 신청사 첫삽

2020-02-16기사 편집 2020-02-16 12:22:26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내년 8월 준공 목표… 지역 의료수요 해갈 기대

첨부사진1세종시 보건소 신청사 조감도.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보건소 신청사 건립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시는 지난 14일 조치원읍 구 교육청 부지에서 이춘희 시장과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시의원, 이영민 조치원발전위원장, 주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보건소 청사 기공식을 개최했다.

새로 들어설 보건소 신청사는 총 210억 원을 투입해 기존 시설 개보수 및 증축을 통해 지하 1층, 지상 4층 등 총 4,739㎡ 규모로 들어서게 된다.

오는 2021년 8월 공사가 마무리되면 주민 대상 진료활동은 물론, 보건사업 및 재활·고혈압당뇨병등록센터, 정신건강복지센터, 치매안심센터, 토탈헬스케어센터 등으로 활용된다.

시는 이번 보건소 신청사 건립으로 체계적이고 다양한 공공 보건의료 서비스의 제공 등, 시민을 위한 보건 인프라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완식 보건복지국장은 "보건소 신청사 건립으로 주민의 높은 접근성을 보장하고 양질의 보건의료 서비스를 실현하게 될 것"이라며 "공기에 맞춰 안전하게 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