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 식당 찾아 매출 살피는 정세균 총리

2020-02-14기사 편집 2020-02-14 15:46:46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14일 세종의 한 음식점을 찾은 정세균 총리가 매출관리포스를 살펴보고 있다. /장중식 기자

"정부, 위기 극복과 경기활성화에 최선 다할 것"



정세균 국무총리가 14일 세종시 도담동에 위치한 음식점을 찾았다. 이곳에서 정 총리는 "장사가 잘 안된다는 말을 들었다. 하지만, 코로나 19(우한폐폄) 사태가 진정세에 들어선만큼 상인들은 물론, 일선 국민들께서도 위기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써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정 총리는 "가뜩이나 얼어붙은 국내경기 위축을 타개하기 위해 세제지원 등 범정부차원의 지원책을 조속히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