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접촉자 2명 늘어

2020-01-29기사 편집 2020-01-29 19:02:10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학교서도 신종코로나 차단 총력 29일 오전 대전시 동구 한 초등학교에서 개학을 앞두고 방역업체 관계자들이 '우한 폐렴' 확산에 대비한 소독 작업을 하고 있다. 2020.1.29 [연합뉴스]

대전시는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를 접촉한 시민이 2명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시민 접촉자는 전날 2명에 이어 모두 4명으로 늘어났다. 접촉자 4명 가운데 1명은 중국 우한을 다녀온 것으로 조사되면서 가택에 격리 됐다. 특별한 증상이 없는 3명은 담당 의료인이 매일 상태를 파악하는 등 능동감시 중이다.

중국 방문 후 폐렴 증세를 보이는 시민 2명은 충남대병원 음압병실에 격리된 뒤 시보건환경연구원의 정밀 검사를 받고 있다.

전날 신고된 의심 신고자 4명 중 3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유전자 검사 결과 음성판정이 나오면서 능동감시가 종료됐다. 나머지 1명 역시 입국 시점이 14일 지났고, 별다른 증세가 없어 능동감시가 종료됐다.

시는 충남대병원 등 7개 병원에 입원 치료 병상(47개 병실·55개 음압 병상)을 확보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시는 관련법에 따라 지난해 11월 중구 대전청소년수련마을을 격리 수용시설로 지정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