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혁신도시추진위, 한국당에 균특법 개정안 통과 당론 채택 촉구

2020-01-29기사 편집 2020-01-29 16:02:4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9일 기자회견 "법안 통과 안되면 규탄결의대회 열 것"

첨부사진1충남혁신도시범도민추진위원회가 2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충남 혁신도시 지정 저지 움직임을 보인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해 규탄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김성준 기자

충남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최근 대구·경북(TK)지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들이 대전·충남 혁신도시 저지 움직임을 보인 데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충남지역 15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충남혁신도시범도민추진위원회는 29일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한국당 대구·경북의원들의 발언 즉각 취소 △자유한국당의 소속의원 망언에 대한 사과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당론 채택 △충남 국회의원들의 균특법 통과 노력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상선 범도민추진위 공동위원장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해 100만 명이 넘는 지역민들이 충남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부를 작성해 청와대와 국회, 각 정당에 전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시점에서 TK 정치세력들이 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반대한다고 했다"며 "총선을 앞둔 시점에서 노골적으로 무도한 정치적 발언을 했다는 것에 대해 모멸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특히 자유한국당 중진이며, 주요 직책을 맡고 있는 주호영, 김재원 의원의 발언은 충남도민의 자존심을 짓밟고 지역이기주의에 매몰돼 국가균형발전이라는 대의마저 상실했기에 큰 충격"이라며 "국가균형발전특별법 개정안은 여야 합의로 상임위 소위를 통과했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은 당론으로 개정안을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양승조 충남지사는 자유한국당 TK 국회의원들이 균특법 통과 저지 움직임을 보이자 지난 23일 기자회견을 열고 "TK 지역 일부 의원들이 통과 저지 방침을 세운 것은 상처 난 충청인의 마음에 소금을 뿌리고, 성난 민심에 기름을 끼얹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충남도공무원노동조합도 이날 성명서를 통해 "도공무원노동조합은 '혁신도시 저지'라는 연대전선을 펼치고 있는 대한민국 좀비집단인 TK 국회의원들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오는 4.15 총선 때 낙선운동까지 전개할 수 있음을 이 자리를 통해 밝힌다"고 강력한 규탄의 뜻을 밝혔다.

앞으로 추진위는 균특법 개정안이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되지 않을 시 자유한국당 항의 방문, 150여 개 충남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규탄결의 대회, 국회나 청와대 앞 궐기대회 등을 펼칠 예정이다.

전영한 범도민추진위 공동위원장은 "자유한국당 TK 의원들은 지역갈등 조장 발언을 취소하고 망언에 대해 사과하라"며 "균특법 개정안 통과를 방해하거나 수수방관한 정치인은 총선에서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