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우한 교민’ 아산‧진천 격리수용… 누리꾼 “결국 충청”

2020-01-29기사 편집 2020-01-29 11:41:34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교민 수용시설 위치를 반대하거나 중국인 입국 금지를 요구하는 등 바이러스 전파에 대한 공포가 커지고 있다.

29일 정부는 전세기로 국내 송환하는 우한 교민들을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충남 아산 경찰 인재개발원에 나눠 격리 수용하기로 확정했다.

이는 앞서 정부가 30-31일 전세기 편으로 중국 우한에 있는 교민을 귀국시켜 머물 수 있는 시설로 충남 천안에 위치한 공무원 연수시설을 검토하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민들의 반발이 커지자 계획을 변경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만간 입국할 교민들이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지역에 머물게 됐다는 소식과 관련해 온라인 카페, SNS 등에서 찬반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정부시설로 격리돼 외부 접촉이 차단된다며 긍정적인 의견이 있는 반면 일부 해당 지역민들은 바이러스 감염을 우려해 다른 지역으로 옮겨달라며 반대하는 등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 누리꾼은 "천안은 유동인구도 많고 지하철이나 기차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이 많다"며 "수용시설 위치를 아산과 진천지역으로 정한 것은 적절한 대처"라고 했다.

다른 누리꾼은 "입장을 바꿔 생각해야 한다. 어차피 격리되는 곳은 국가시설이라 들었다"며 "같은 국민인데 이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또 한 누리꾼은 "반발하면 다른 곳으로 다시 옮겨주는 것이냐"며 "최대한 인구가 적은 곳으로 배치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해당 지역민이다 보니 불안하다.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고 했다.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한국에 퍼지지 않도록 조치해달라며 중국인 관광객을 막아달라'는 글들이 올라왔다.

청원을 올린 이는 "중국발 코로나 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 선제적 조치가 필요하다"며 "북한 마저도 중국인 입국을 금지하는데 춘절기간 동안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인 입국 금지 요청'이라는 청원은 이날 오전 11시 기준 57만 1418명이 참여했다. 김정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정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