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양군, 구기자 융·복합사업단 본격 출발

2020-01-28기사 편집 2020-01-28 14:00:54      박대항 기자 pdh411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양]청양군이 구기자 융·복합 산업화를 이끌 사업단을 구성하고 사무실 개소와 함께 본격 사업추진에 나섰다.

28일 군에 따르면 사업단 출범식은 지난 23일 열렸으며 △하드웨어 사업으로 청양구기자 규모화, 생산-유통-가공-소비 연계와 품질관리 거점인 청양구기자산지유통센터 건립(대치면 주정리) △소프트웨어 사업으로 임상시험 결과와 관련한 특화 가공상품 개발, 국내외 소비시장 확대, 민관협력체계 구축, 농가조직화 및 역량강화를 추진하게 된다.

사업단 출범은 지난해 정부 농촌융복합사업(30억) 선정의 결실이다.

청양구기자는 2006년 지역특구지정, 2007년 지리적표지제, 2014년 주산지지정고시를 받은 한국의 대표적인 농산물 브랜드다.

현재 700여 농가가 50ha 면적에서 연간 200톤을 생산해 전국 친환경 구기자의 85%, 전국 GAP 면적의 93%를 점유하며 독보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지난 1월에는 간기능 개선 효과가 인체 적용시험을 통해 입증되면서 국내외의 주목을 받았다.

청양군 용역기관인 전북대학교병원 기능성식품임상시험지원센터(책임연구원 채수완)는 2013년부터 동물실험을 통해 청양구기자의 간기능 개선 효과를 입증해 국제학술지 '기능성식품저널'에 게재한 바 있다.

또 동물실험 결과를 바탕으로 2018년부터 2년에 걸쳐 총 90명(시험군 45명, 대조군 45명)을 대상으로 구기자 추출물을 12주간 섭취하게 하는 인체 적용시험을 실시했다.

그 결과 유효성평가에서 △간기능 지표 △지방간 수치 △지질대사지표 △항산화지표 △염증지표 등에서 베타인(Betaine) 성분이 기능개선에 효과가 있음을 입증했다.

김돈곤 군수는 "청양구기자산지유통센터 건립을 통해 수확 후 관리 등 품질표준화를 이루고 시장 확대의 원동력으로 삼겠다"며 "지역자원과 연계한 6차 산업으로 2030년 구기자 1000억원 시장을 창출하겠다"고 말했다.박대항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박대항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