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 지역 주차난 심각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6:29:05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불법 주정차 일상화…최근 3년간 서구 39만 건, 유성구 28만 건 적발

첨부사진1대전 지역 주요 도심에 주차난과 불법 주·정차가 심각해 시민 불편이 커지고 있다. 27일 대전 서구 둔산동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인근 공영주차장 뒤편에 한 차량이 불법 주차돼 있는 모습. 사진=천재상 기자

27일 오후 6시쯤 대전 서구 둔산동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인근 도로. 주차를 하기 위해 인근 공영주차장으로 향했지만 주차장은 모두 만원이었다. 공영 주차장을 찾기 위해 도로를 10분 가량 돌았지만 결국 찾을 수 없었다. 반면 도로 곳곳에는 불법 주·정차된 차량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한 차량은 공영주차장 바로 뒤에 불법주차를 하고 있었고, 인근 아파트 입구 도로는 불법 주차된 차량이 꼬리를 물며 한 차선을 점거하고 있었다.

대전 지역 도심 곳곳에서 공영주차장 부족과 함께 고질적인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인해 시민 불편이 커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이날 기준 지역에 등록된 차량은 67만 3899대다. 반면 각 자치구에서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은 총 670개소로 주차 처리 가능면수는 3만 2137면에 머문다. 차량 한 대당 0.04면의 공영 주차장을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모든 공영주차장을 채우고도 64만여 대의 차량이 남아돈다. 이를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서구 20만 대, 유성구 17만 대, 중구 9만 5000대, 동구 8만 9000대, 대덕구 8만 3000대 등으로 등록차량 대비 공영주차장 면수가 부족하다.

공영주차장 부족과 함께 불법 주·정차도 시민 불편을 가중시키는 부분. 최근 3년간 지역의 불법 주·정차 단속 건수는 100만 건이 넘는다. 자치구별로는 같은 기간 서구 39만 1632건, 유성구 28만 4860건 등이다.

시민 최모(29)씨는 "공영주차장이 부족하고, 사설 주차장 또한 둔산동 등 주요 도심에 몰려 있어 불법 주차가 아니고서는 주차할 곳을 찾기 힘들다"며 "시민 인식이 개선돼 불법 주·정차가 근절돼야 하지만 이에 앞서 공영주차장 증설 등 시민 편의 도모를 위한 시와 자치구의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자치구들은 공영주차타워 건립, 민간 부지 개방 등을 통해 주차장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서구 관계자는 "둔산동 등 주요 상권의 경우 주차장이 부족한 것은 사실이다"며 "주차난을 해결하기 위해 갈마동 지역에 공영 주차 타워를 건립할 계획이다. 토지주 등과의 업무 협조를 통해 민간 부지를 개방하는 방법도 적극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대전 지역 주요 도심에 주차난과 불법 주·정차가 심각해 시민 불편이 커지고 있다. 27일 대전 서구 둔산동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인근 도로에는 차량이 2중으로 불법 주차돼 있는 등 뒤엉켜 있었다. 사진=천재상 기자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