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국무총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현장 점검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5:33:37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세균 국무총리는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현장인 서울 보라매병원을 찾았다.

이 자리에는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김병관 보라매병원장 등이 참여했다.

정 총리는 먼저, 선별진료소에서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상황을 보고받은 후, 선별진료소 설치·운영 상황을 점검하고, 응급실 내에 설치된 격리병상의 상태를 확인한 후 감염병동으로 이동하여 병동 내 음압장비, 격리병상 등을 차례로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정 총리는 "정부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급격히 확산되는 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으며,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차단하는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과거 메르스와 사스 때의 경험으로 선제적으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는 정부와 지자체의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는데, 이를 실천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복지부-지자체-의료기관 간 정보 공유와 소통이 반드시 필요하며, 국민들도 증상이 있는 경우 병원으로 이동하기 전에 질병관리본부 콜센터(1339)에 미리 연락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