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올해 신설 6개 학교 개교 준비 '착착'

2020-01-27기사 편집 2020-01-27 15:22:4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남교육청, 학교 수요 감안 최근 16개교 설립 승인

첨부사진1아산 인주중학교 전경. 사진=충남도교육청 제공

충남도교육청은 과밀학급 해소와 통학 여건 개선을 위해 올해 총 6개 학교 신설·이전 개교를 추진하고 있다.

27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3월 천안에서는 불당유치원(13학급), 늘해랑학교(12학급), 희망초등학교(40학급)가 신설되고, 아산에서는 인주중학교가 인주면 밀두리 일원으로 이전할 예정이다.

또 청양 산동지역 정산중, 장평중, 청남중 등 소규몰 중학교 3곳을 통합해 정산면 역촌리 일원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9월에는 천안 불당동 일원 아산배방지구 개발에 따라 (가칭)천안호수초등학교가 34학급 규모로 개교한다.

도교육청은 최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로부터 이들 학교를 포함해 16개 학교 신설을 승인받았다.

또한 개교 6개월 전 행정직원을 미리 발령해 개교 초에 발생할 수 있는 업무 부담과 혼란을 예방하고, 급식실 조기 완성과 시험가동, 교수학습 물품 완비, 교실환경 구축 등을 진행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택지개발사업과 산업단지 조성, 공동주택 개발에 따라 학생유입이 많은 천안, 아산, 당진, 서산 등에 2022년까지 16개교를 설립할 예정"이라며 "31개교는 택지개발사업 진척도에 따라 학교 설립 일정을 조정해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