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증평군, 내년 35개 사업에 국비 275억원 확보 목표

2020-01-22기사 편집 2020-01-22 14:21:3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증평]증평군은 2021년에 추진할 35개 사업(신규사업 22건, 계속사업 13건)에 투입할 사업비(국·도·군비) 1731억원 중 정부예산 확보 목표액을 275억 원으로 잡았다.

증평군은 22일 '2021년 정부예산 확보·2020년 신속집행 추진계획' 보고회를 개최하고, 사업의 시급성과 필요성 등을 검토하고 부서별로 예산확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군이 발굴한 22개 신규 사업은 초중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공사, 윗장뜰 도시재생뉴딜사업, 질벌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 등이 포함됐다.

신규 사업에는 총 697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군은 내년도에 국비 88억 원을 확보, 사업에 착수한다는 구상이다.

윗장뜰 도시재생뉴딜사업은 168억 원을 들여 증평읍 장동1리, 교동1·2리 일대의 정주여건을 개선하고 지역상권·공동체를 활성화하는 사업이다.

군은 내년도 국비 확보 목표액은 25억 원이다.

초중일반산업단지 진입도로 개설공사는 증평읍 초중리에 들어설 초중일반산업단지에 폭 20m 길이 1.7km의 진입도로를 개설하는 사업으로, 내년도 국비 6억 원을 확보해 사업에 소요되는 148억 원 전액을 국비로 충당할 계획이다.

질벌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은 국지성 호우 등으로 인한 침수 예방을 위해 증평읍 사곡리 일원의 하천과 교량, 구거, 우수관로 등을 정비하는 사업이다.

사업에 필요한 143억 원 중 국비 4억 원을 내년도에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농촌 신활력플러스 사업 △연탄리 인공습지 비점오염저감사업 △증평읍 농촌중심지 활성화사업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증평 종합운동장 건립 등 군이 추진하고 있는 13개 계속사업도 지속 추진하기 위해 국비 187억 원을 확보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 자리에서는 신속집행 추진계획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군은 올해 신속집행 대상액 1376억 원 중 66%(908억 원) 집행을 목표로 정하고, 상반기 집행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

홍성열 증평군수는 "군의 정주여건 개선과 군민 체감이 큰 사업을 집중 발굴하고 적극 대응해 나갈 것"이라며 "지역경제 활성화와 재정집행 효율성 강화를 위해 신속집행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