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인공지능 개발 인재 양성 예산 23% 늘려

2020-01-20기사 편집 2020-01-20 16:11:07      이용민 기자 min5465930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과기부, 올해 1633억 원 투입 14만 명 교육 지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올해부터 새로운 혁신SW교육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지역 SW교육도 확대하는 등 SW·AI인재양성을 강화한다.

과기부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SW인재양성·저변확충 사업'의 시행계획을 확정하고 1월부터 지원에 나선다.

SW인재양성을 위한 올해 총 예산은 작년대비 23% 증가(384억 원)한 1633억 원으로, 초·중·고·대학 등 교육과정을 통해 약 14만 명을 교육하고, 프로그래밍 경시대회, 해커톤, 온라인 SW교육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산업현장 수요에 부합하는 수준 높은 맞춤형 실무인재 양성을 위해 SW중심대학 40개교를 지원(800억 원)해, SW전공과정과 융합교육을 통한 SW전문·융합인재를 양성한다. AI·4차산업혁명을 선도할 리더급 고급 인재양성을 본격화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개소한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는 올해 2월 1기 250명을 시작으로 750명, 향후 매년 500명의 혁신 SW인재를 배출할 계획이다.

또한 최고전문가의 멘토링을 중심으로 심화교육을 지원하는 'SW마에스트로'를 지원하고 대학 연구실을 선정해 SW분야의 원천기술 연구개발(R&D)을 통해 고급 연구 인력을 양성하는 'SW스타랩'도 작년 29개 연구실에서 올해 36개까지 확대 지원한다.

초·중·고 교육은 그동안의 SW기초교육을 넘어 AI 등을 포함한 심화교육이 올해부터 이뤄진다.

AI·데이터 특화교육을 제공하는 'AI교육 시범학교'를 전국 150개교에서 운영하고 AI 등이 포함된 SW 심화과목 개설을 위해 초·중 교과서 2종 및 고교 교과서 4종도 개발한다. SW·AI교육 역량을 갖춘 핵심교원 2500명 양성을 위한 AI수업설계, 교육과정 분석 등 연수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도서산간 등 지역 인재를 대상으로 'SW 미래채움센터'를 현재 5개에서 10개까지 확대 개소해, 정보소외계층 SW교육 격차 해소를 지원한다.

과기정통부 송경희 소프트웨어정책관은 "AI시대에 AI를 구현하는 SW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면서 "SW 인재양성을 통한 AI일등국가 실현을 위해 향후 더욱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민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용민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