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거리로 나선 충청권 한국당 시·도당

2019-12-29기사 편집 2019-12-29 16:04:02

대전일보 > 정치 > 지역정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2대 독재악법 및 3대 국정농단 시민에 알리기 위해 거리나서

첨부사진1자유한국당 충남도당은 지난 27일 천안 터미널 앞에서 문재인 정권 규탄 홍보를 실시했다.
사진=한국당 충남도당 제공

공직선거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이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은 연동형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을 2대 독재악법으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유재수 감찰무마, 우리들병원 불법대출을 3대 국정농단으로 규정하고 전국적으로 대국민 홍보활동을 벌였다.

29일 한국당 대전·세종·충남 시·도당에 따르면 지난 27일 충청권을 비롯해 전국에서 동시에 '2대 독재 악법 철폐, 3대 국정농단'의 실상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거리로 나섰다.

대전시당은 대전역과 서대전역, 타임월드 등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천막을 설치하고, '더 이상 속을 수 없습니다. 이제 국민의 힘으로 바로 잡아야 합니다'라는 내용의 전단지를 시민들에게 전달했다.

충남도당 또한 천안 터미널 앞에서 이창수 천안병(중앙당 대변인), 신진영 천안을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21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 강동복, 유진수, 박찬주 후보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 정권 규탄 홍보를 실시했다.

이장우(대전 동구) 시당위원장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의 폭거로 인해 대한민국은 회복 불가능한 상태의 불치병을 향해 전속력으로 달리고 있다"며 "오로지 국민들만이 대한민국의 불치병을 치료할 수 있다. 국민의 힘으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을 준엄하게 심판해 다시금 대한민국이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이은권(대전 중구) 국회의원도 대국민 성명서를 통해 "민주당과 2, 3, 4중대로 이뤄진 괴물집단이 기어코 제1야당을 무시한 채 자기들 밥그릇 챙기기에 몰두하며 선거법을 강행처리 했다"며 "그리고 바로 이어 반대 목소리에는 칼을 들이대 묵살시키고 자기편의 죄는 묵인하는 공수처법 또한 제1야당을 패싱한 채 강행처리 하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12월 27일,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죽었다. 국민 여러분이 자유대한민국을 지켜달라"며 "1% 친문세력을 위해 99% 국민을 농락하는 좌파독재정권에게 더는 속을 수 없다. 오만과 독선, 위선으로 가득찬 정부와 집권여당을 심판해 달라"고 밝혔다.

조치원역에서 홍보활동을 벌인 송아영 세종시당위원장도 "문 정권은 친문 3대 게이트 국정농단을 벌여 자유민주주의를 송두리째 흔들고 있다"며 "민주당의 주도로 만들어진 정체불명의 협의체는 선거법 개정을 통해 입법부를 무력화시키려 하고 있고 견제 장치가 없는 공수처를 설치해 고위공직자 범죄무마처를 만들려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