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형 3개 해양신산업 국비 반영으로 탄력 붙는다.

2019-12-16기사 편집 2019-12-16 15:53:52      은현탁 기자 hteun@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등 설계비 확보

첨부사진12020년 국비에 충남형 3개 해양신산업 예산이 반영돼 주목을 받고 있다. 사진은 가로림만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대한민국의 미래 발전을 견인할 충남형 3개 해양신산업이 내년 정부예산 반영으로 탄력을 받게 됐다.

16일 충남도에 따르면 최근 국회를 통과한 2020년 정부예산 목록에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 건립 △해양바이오 뱅크 구축 및 운영 △태안 해양치유센터 조성 등 3건이 포함됐다.

도는 지난 6월 양승조 지사의 기자회견을 통해 해양바이오, 해양치유, 해양생태복원, 해양레저관광 등 충남형 해양신산업 중점 육성을 공식화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10월 충남도청 방문에서도 '충남 해양신산업 발전전략 보고회'를 갖고 △부남호 역간척 △가로림만 국가해양정원 조성 △해양치유 거점지 조성 △치유 및 레저관광 융·복합 △'해양+산림' 충남형 치유벨트 구축 △해양바이오 클러스터 구축 △해양바이오 수소에너지 산업화 △해양생태관광 명소화 △4계절 레저 체험과 섬 중심 해양레저관광지 조성 등을 중점 추진키로 보고했다.

서천 장항국가생태산업단지 내 해양바이오 산업화 인큐베이터는 오는 2022년까지 6577㎡의 부지에 350억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5520㎡ 규모로 건립되며, 내년 예산으로 설계비 12억 8800만 원이 반영됐다.

이 시설은 해양바이오 클러스터의 핵심 시설로 해양생명자원 유망 소재·기술 사업화, 해양바이오 기업 육성 및 산업화 지원 등을 담당한다.

해양바이오 뱅크는 안정적인 해양생물자원 확보와 체계적인 관리·분양, 해양바이오산업 활성화, 해양바이오경제 시대 견인 등을 위한 연구 인프라로, 내년 정부 예산으로 장비 구축과 운영비 등 43억 8600만 원이 포함됐다.

태안 해양치유센터는 해양의 기후와 지형, 해수, 해초, 해산물 등 각종 자원을 이용한 질병 예방 및 건강 증진을 위한 시설로, 태안군 남면 달산포 일원에 2025년까지 총 사업비 340억 원을 투입하게 된다. 도는 이번에 확보한 국비(10억 원) 등을 투입해 기본 및 실시설계, 운영 프로그램 마련, 인력 양성 사업을 추진한다.

한준섭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국비 확보는 충남이 우리나라 해양신산업의 중심으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추진 동력을 확보한 만큼, 중앙정부와 협력 관계를 강화해 관련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