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당진시 읍면동장 개방형직위 공모 응시자, 시험과정에 ‘분통’

2019-12-08기사 편집 2019-12-08 13:14:0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당진]당진시 읍·면·동장 개방형직위 공모에 응시했던 응시자 일부가 당진시의 전반적인 시험과정에 분통을 터뜨렸다.

당진시는 풀뿌리 주민자치 실현의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한다며 지난 10월 10일 당진3동장과 고대면장에 대해 전국단위로 직위를 공모했다.

1차에서는 8명이 응시해 1차 서류전형에 모두 합격했지만 면접에서 모두 탈락했다. 당진시는 이때 "적격자가 없었다"며 지난 11월 5일에 재공고를 하고 재공고에 응한 고대면장 6명, 당진3동장 3명에 대해 서류전형 합격을 통보했다. 이어 지난 2일 6명의 인사위원들에 대한 면접을 실시했으나 지난 3일 재공고에서도 합격자가 없다고 전원 불합격처리했다.

이번에도 당진시는 "당진시정의 핵심가치에 대한 지필보고서와 면접결과 적격자가 없어 개방형직위 공모가 무산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시험에 응시한 응시자 일부가 지필보고서 작성과정에서의 당진시의 자료요청 거부, 면접위원들의 질문, 응시자를 대하는 태도를 두고 문제제기를 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경북에서 공모에 응시했다는 A씨는 "타 지역에서 거주 하다 보니 당진시의 전반적인 사안과 특성을 알고 싶어서 자료제공을 요구했는데 거부당했다"고 토로했다.

지방자치단체의 개방형직위 및 공모직위의 운영 등에 관한 규정을 보면 추가적인 자료 요청이 있을 경우에 즉시 응함으로써 응시자들의 편의를 도모해야 한다고 규정돼 있지만 이를 지키지 않았다.

당진시 관계자는 이에 대해 "타 응시자들의 경우 자료요청이 없었는데 특정 응시자에게만 자료를 제공할 경우 형평성에 맞지 않아 자료를 주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A씨는 면접위원들의 질문과 태도도 지적했다.

A씨는 "면접과정에서 면접위원이 '당신은 당진 사람도 아닌데 해당 주민들과 소통을 하고 잘 이끌어 나갈 수 있겠냐',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을 유치했을 경우 주민들이 반대할텐데 잘 할 수 있겠냐'는 등 당진시에서 제시한 주요업무에 대한 직무수행과 거리가 먼 질문으로 면접을 불리하게 이끌었다"고 주장했다.

당진시에서 밝힌 면접관은 자치행정국장, 교수1명, 관련연구원 2명, 타 지자체 공무원 1명, 당진시청 공무원 노조원1명으로 구성됐다.

당진시는 투명한 시험을 위해 면접관을 구성했다고 밝히고 있지만 자치행정국장, 공무원 노조, 타 지자체 공무원 등은 충분히 이해관계를 가진 인사로 평가될 수 있어 시험의 공정성 논란도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공무원 조직 내부에서는 개방형 직위 공모 전부터 개방형 직위가 들어올 경우 사무관 2명의 자리를 잃게 된다는 의견이 팽배해 있어 오해의 소지를 만든 셈이다.

또, 당진시는 면접장 내에서도 응시자들에 대한 배려가 부족했다는 지적도 받고 있다.

지난2일 면접장에는 물이나 음료조차 비치가 안 된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시험을 치루는 자의 경우 긴장이 될 수밖에 없고 입이 마를 수밖에 없다. 이런 경우 차나 음료가 심리적 안정을 찾을 수 있게끔 도움을 줄 수 있는데 당진시는 생수 한 병 조차 제공하지 않아 빈축을 샀다.

당진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임용시험을 보면서 물이나 음료를 제공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편, 당진시는 이번 읍·면·동장 직위 공모제가 무위로 끝남에 따라 내년 인사에서 내부 공무원들로 읍면장 인사를 단행할 수밖에 없게 됐다.

차진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차진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