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학교 가는 길, 더 안전해서 좋아요"

2019-12-03기사 편집 2019-12-03 16:08:35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온빛초∼아름동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안전시설 설치 완료

첨부사진1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아름서길 일원

세종시 아름동에서 온빛초등학교까지 지나는 통학로가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과 안전시설 설치로 학생들의 등·하교시 안전이 확보됐다.

지난 2일 온빛초등학교와 아름서길 일원에서 세종시청과 시교육청, 경찰서, 의회, 학교, 학부모회, 녹색어머니회 등 관계자가 모인 가운데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 및 안전시설 설치 완료 행사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은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과 안전시설 설치 경과 및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학교에서 통학로까지 직접 걸으며 학생들의 안전을 확인했다.

통학로 안전시설 보강에는 시의회 상병헌 의원(교안위원장)의 역할이 컸다.

지난 4월 초 온빛초 학부모들로부터 '아름동 거주 학생들이 온빛초로 통학하는데 위험하다'는 민원을 전해 듣고 해결에 나선 것이다.

아름서길은 온빛초등학교 전교생 중 57%인 614명이 아름동 범지기마을 3·7·9단지에 거주해 통학을 위해 반드시 지나야 하는 도로다.

하지만,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지 않은 상태로 교통안전 시설도 설치되지 않았고, 주변 공사장을 드나드는 차량이 많아 학생들이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었다.

이에 상 의원은 지난 4월 시청, 교육청, 경찰서 등 관계기관과 학교·학부모가 참여하는 현장 합동토의를 아름서길에서 개최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그 결과 6월 아름서길 통학로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고 10월부터 교통안전시설이 설치되어 학생들이 안심하고 통학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됐다.

아름서길 통학로 143미터가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추가로 지정됐으며, 2500여만 원의 예산이 투입돼 고원식 횡단보도, 옐로우카펫, 차량감속유도시설, 안전 울타리 등이 설치됐다.

상 의원은 " 그동안 교통사고 위험에 노출되었던 온빛초 학생들이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통학안전에 관심을 갖고 협조해준 관계기관에도 고마움을 전했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어린이 보호구역 지정 및 안전시설 설치 완료 행사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