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진천군, 군민 실질 소득 증가 방안 찾기 '관심'

2019-11-24기사 편집 2019-11-24 11:12:45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진천]전국 최고 수준의 1인당 지역내총생산액(GRDP·7629만원)을 자랑하는 충북 진천군이 주민 실질소득 증대 방안 찾기에 나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진천군은 22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군 공직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GRDP 고성장에 따른 실질소득 증가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연구발표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군은 대규모 투자유치를 통해 고용률 70.9%, 경제활동참가율 72.3%를 달성, 경제활동인구가 5만명 이상인 전국 72개 시군 중 1위를 기록 중이다.

하지만 1만 9000여명의 근로자들 타 지역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어 지역소득이 외부로 유출된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지역 근로자들의 직주불일치 문제를 해소하고 군민들의 실질 소득을 증대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서 결과 총 24개의 다양한 연구 주제를 마련했다.

이중 객관적이고 엄격한 1차 심사를 통해 10건의 주제를 최종 선정, 이날 발표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에서 최우수 과제에는 산림녹지과의 '금북정맥 임도를 활용한 산림레포츠 벨트 조성방안'이 선정됐다.

지역에 체험형 여가시설이 부족한 만큼 정부 공모사업으로 30억원을 확보해 광혜원면과 백곡면 임도에 산림 레포츠 길과 밧줄 놀이터 등을 조성하자는 제안이다.

교육, 의료, 문화, 쇼핑 등의 정주 인프라 확충을 통한 역내 소비 촉진을 다룬 '포용적 성장을 위한 실질소득 증가 방안'과 주민·지역 주도의 주민체감형 일자리 창출을 다룬 '마을 만들기를 통한 주민 체감형 소득 증가 방안'이 우수상을 받았다.

송기섭 군수는 "선정된 주제는 과학적인 분석과 타당성 검토를 거쳐 군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외지 근로자들의 지역 정착을 위해 성석 미니신도시 2700가구, LH 행복주택 450가구 등 아파트 공급을 확대하고 전입 근로자에게 아파트 우선 지원, 주거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