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김기복 의원, "진천군 실정에 맞는 청소년정책 수립" 촉구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4:27:22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진천]김기복<사진> 진천군의원이 21일 열린 제281회 진천군의회 2차 정례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진천군 실정에 맞는 실효성 있는 청소년정책을 수립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김 의원은 지난달 유럽 3개국 학습도시를 방문, 우수 시책을 벤치마킹했다.

그는 "진천군에는 사회의 올바른 구성원으로 바르게 성장하도록 보듬어야 할 학교밖 청소년이 150여 명 있다"면서 "그중 청소년지원센터에 등록된 청소년 수는 약 117명이다. 그들이 지역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정책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아일랜드 코크시와 영국 브리스톨시처럼 청소년 진로를 위한 프로그램 지원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진로 설계를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및 맞춤형 직업 교육프로그램 등이 원활히 보급돼 상급학교 또는 직업을 선택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청소년들의 국제교류 확대를 위해 이번 진천군 방문단이 영국 브리스톨과 아일랜드 코크시에 청소년과 성인들의 국제교류 가능성을 열어 놓았다"며 "향후 (이들 도시와 교류가) 추진되면 학교밖 청소년에게도 국제교류의 균등한 기회를 제공한다면 학습의 동기유발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선진국의 청소년처럼 군지역 청소년도 지역사회 활동에 적극 참여하며 각자 원하는 분야에서 자신들의 역량을 키울 수 있게 진천군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