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태양광에너지 산업선도 대상 수상

2019-11-21기사 편집 2019-11-21 10:11:52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충북도는 21일 서울 엘타워에서 열린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 시상식에서 지자체 부문 태양광에너지 산업선도 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도는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대상을 수상했다.

2019 솔라에너지 어워드 시상식은 솔라에너지 어워드 위원회가 주최하고 인더스트리뉴스, SOLAR TODAY 탄소제로 주관으로 올 한 해 동안 국내 태양광에너지 산업발전에 공로가 큰 유공자와 공공기관 및 기업, 기술 및 솔루션을 선정해 시상했다.

도는 세계 에너지산업 시장 변화에 주목해 '생명과 태양의 땅 충북'이라는 장기적인 비전을 세우고 태양광을 비롯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산업을 적극 육성해 왔다.

지난 10년간 충북도는 깨끗하고 안전한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위해 신재생에너지 가운데서도 특히 태양광 산업을 집중 육성해 왔다.

충북 혁신도시에 9개의 태양광 R&D 기관을 유치했으며, 전국 최고의 태양광 R&D 클러스터를 구축했다.

그 결과 전국 최초로 태양광산업 특구 지정이 이뤄졌고, 지난 2017년에는 전국 176개 지역 특구 중 최우수 특구로 지정돼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도는 2027년까지 충북혁신도시를 중심으로 태양광기반 에너지산업 클러스터 조성, 태양광 아이디어 시제품 사업화 지원센터를 구축하고, 도내 아파트·학교 등에 태양광을 보급하는 등 태양광 산업을 지속 확대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충북은 태양광산업이 국도 36호선 주변에 부품소재 기업체가 집적화돼 있고, 국내 셀·모듈 생산량의 65%를 차지하는 등 다양한 태양광산업 인프라가 구축된 전국 유일의 태양광산업 특구로 태양광산업이 가장 특화된 지역"이라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