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스쿨존 과속단속장비 설치율 9.5% 불과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7:54:4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행감자료, 570교 중 54교만 설치, 3개 시군은 제로

첨부사진1조철기 충남도의원. 사진=충남도의회 제공

충남지역 초등학교 앞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단속장비 설치율이 한자릿수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충남도교육청이 조철기 충남도의원(아산3)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스쿨존으로 지정된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570교 중 과속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곳은 54교(9.5%)에 불과했다.

이를 지역별로 보면 보령이 16.2%를 기록해 가장 높았으며, 천안 16%, 논산 14%, 아산 12.5%, 서천 6%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부여와 청양, 홍성 등 세 지역은 스쿨존에 과속단속 카메라가 단 한 대도 설치되지 않아 0%를 기록했다.

조 의원은 "스쿨존 내 과속단속 장비가 안전을 100% 담보할 수는 없지만 어린이 안전을 지킬 수 있는 강력한 수단 중 하나"라며 "이마저도 제대로 설치돼 있지 않다 보니 어린이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충남도교육청은 지자체와 경찰서에서 예산 등을 이유로 설치하지 못했다는 무책임한 답변으로 일관하지 말고 유관기관과 협조체계를 더 구축해 과속단속장비를 확충해야 한다"고 말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