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병 안걸리게, 냄새 안나게 키우겠다" 충북 축산단체 대국민 약속

2019-11-19기사 편집 2019-11-19 11:57:49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충북도내 축산단체(농가)들이 축산업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고 이미지 쇄신에 나섰다.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도내 축산단체가 청풍명월클러스터 회의실에서 '축산농가가 드리는 대국민 약속'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는 최근 가축질병 발생과 축산농가의 가축분뇨 민원발생 등 축산업에 대한 신뢰 하락과 이미지 훼손이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에서 축산단체 대표들이 자정노력과 함께 개혁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축산단체는 결의문에서 국민들에게 안전한 축산물을 공급하는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동물의약품의 안전 사용기준을 철저히 준수할 것을 다짐했다.

특히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각오로 농장에서의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축사 내·외부를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축사 출입시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외부 매개동물 차단을 위해 그물망이나 방충망을 설치하고, 수시로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암모니아 등 축산 냄새 발생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축사주변을 정돈하고, 미생물 제제 사용과 냄새저감시설, 환경친화적 동물복지 시행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은 가축분뇨 무단 배출, 소독의무 위반과 같은 행위를 하는 농가는 축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는 위협적인 존재로 인식하고 우리 스스로 점검하고 배제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충청북도축산단체협의회 박재철 회장은 "축산업에 대한 도민의 부정적 인식을 소멸시키고 긍정적인 인식을 제고할 수 있도록 생산자단체에서 스스로 철저한 방역, 깨끗한 축산환경 조성, 안전한 축산물 공급 등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