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이낙연 총리 세종출마설에 세종정치권 '비상'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7:40:08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정원희 대표 '단일후보 필요'에 송아영 위원장 '원론적 공감'

정치권으로부터 제기된 이낙연 총리 '세종출마설' 소식이 전해지면서 세종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여기에 '범보수파 단일후보'의 필요성 주장하며 총선 출사표를 던진 정원희 원장의 발언까지 겹치면서 내년 총선 구도가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된다.

14일 세종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진 정 원장은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참여하는 공감대가 충분히 형성됐다"며 "내년 선거에는 보수단일후보로 출마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장의 이 같은 주장은 서울 종로와 함께 '신정치 1번지'로 떠오른 세종에서 민주당 후보를 이기기 위해서는 한국당과 미래당 등 보수 진영을 아우르는 후보단일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송아영 한국당 세종시당위원장은 "아직까지 중앙당 차원에서 교통정리가 되지 않아 뚜렷하게 윤곽을 잡을 수 없지만 민주당 후보를 꺾기 위해서는 사실상 후보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역의원인 바른미래당 김중로 의원과 교감이 있었냐는 질문에도 "뜻을 같이 하면 좋을 것"이라며 "분구가 이뤄질 경우 저는 구도심에서 출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불출마 선언과 세종시 분구 등으로 변수가 많은 이번 선거에서 여권은 이 총리 등 '거물급 인사'를 전략 공천한다는 소식이 전해면서 세종 선거구 후보 단일화 논의 또한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