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수능]충북경찰, 수험생 16명에 교통편의 제공

2019-11-14기사 편집 2019-11-14 16:32:36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충북 경찰이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진 14일 수험생 16명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했다.

충북 경찰은 이날 오전 6시부터 8시 30분까지 모두 16건의 신고를 받아 수험생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유형별로는 경찰 차량을 이용한 수험생 호송 등 교통 편의 14건, 잊고 온 수험표 배송하기 2건이다.

이날 오전 8시 2분께 청주시 서원구 충북고 앞에서 한 수험생이 시험장을 잘못 찾아왔다며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경찰은 순찰차를 이용해 약 4.5㎞ 떨어진 흥덕구 세광고까지 8분 만에 수험생을 호송했다.

경찰은 오전 8시 2분께에 시험 장소를 착각한 수험생을 청주중앙여고에서 청주여고까지 순찰차로 태워주기도 했다.

수험표를 깜빡하고 집에 두고 온 수험생의 수험표 배송도 도왔다.

이날 오전 8시 3분께 청주 사창사거리에서 수험생 전모(18)군이 "수험표를 집에 두고 왔다"며 경찰에 도움을 청했다.

경찰은 순찰차를 동원해 전 군의 집인 수곡동에서 수험표를 가지고 와 그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이날 경찰관·모범운전자 등 인력 342명, 순찰차·오토바이 등 장비 116대를 배치해 교통 관리에 나섰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