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학교운영위 학생 참여율 한자릿수

2019-11-13기사 편집 2019-11-13 15:44:08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김영수 도의원 주장 "학생 참여율 9.4% 불과"

충남지역 초·중·고등학교 학교운영위원회의 학생 참여율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수 충남도의원(서산2)은 지난 12일 태안·당진·예산·청양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학교의 주체인 학생이 학교 생활과 밀접한 의사결정과정에서 배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설치된 721개교 학교운영위의 학생 참여율은 9.4%(64개교)에 그쳤으며, 특히 청양지역은 21개교 중 2개교만 학교운영위에 학생이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내 학교운영위는 올해 총 2489차례 회의를 열었지만 실제 학생이 참석한 회의는 110차례 뿐이었다.

이를 각급 학교별로 보면 △초등학교 26개교(6.4%) △중학교 28개교(15%) △고등학교 14개교(11.9%) 등이며, 특수학교 참여 비율은 0%로 집계됐다.

김 의원은 "아직 일부 학교에서만 학생 대표가 참관 형식으로 학교운영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다"며 "교육의 주체로서 학생이 당당하게 학교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해 자신의 의결을 표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