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 신설 반대 목소리가 확산

2019-11-12기사 편집 2019-11-12 11:33:19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시의회, 오창 후기리 소각장 부동의 촉구

첨부사진112일 청주시의원 35명 전원이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을 반대하며 금강유역환경청에 의원 연서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건의문'을 채택했다. 사진=청주시의회 제공

[청주]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확산하고 있다.

12일 청주시의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의회동 앞에서 시의원 35명 전원이 참여한 가운데 오창읍 후기리 소각장 신설을 강하게 비판하며 금강유역환경청에 의원 연서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건의문'을 채택했다.

시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ESG청원 외 신·증설을 계획하고 있는 3개 업체를 반영하면 청주에서만 전국 쓰레기의 26%를 소각하게 된다"며 "청주시는 소각장 도시라는 오명과 함께 재앙 수준의 미세먼지에 아무런 보호막 없이 노출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금강유역환경청은 국민의 입장에서 환경권과 건강권을 중시하여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속에서 걱정 없이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이번 ESG청원이 제출한 환경영향평가 신청에 대해 부동의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또 "앞으로 집행부가 소각장 관련 인허가 과정에서 시의회 의견청취 등을 요청할 경우 주민의사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대의기관으로서의 본분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청주시의회가 공개적으로 소각장 반대 의견을 공표함으로써 지난 6일 청주시장의 소각장 불가 방침 천명으로 강경노선으로 접어든 집행부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해석된다.

하재성 청주시의회 의장은 "최근 법원의 판단도 환경권, 건강권 등 공익적 가치를 우선시하는 만큼 모든 시민이 바라는 맑고 쾌적한 주거환경을 지키기 위해 소각장 반대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앞서 11일은 더불어민주당 변재일(청주 청원구) 국회의원이 금강유역환경청에 이에스지청원의 청주 오창 후기리 소각장에 대한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의견서를 제출했다.

변 의원은 의견서에서 부동의 이유로 환경 영향 예측은 최악의 조건을 적용해 고려해야 하는 점, 확장된 범위의 사계절 실측 조사가 누락된 점, 오창읍의 신생아 출생률이 전국 대비 2.5배나 높아 쾌적한 환경이 절실하다는 점 등을 제시했다.

지난 6일에는 한범덕 청주시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후기리 소각장을 포함해 앞으로 진행되는 모든 소각장 신·증설에 대해 시가 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