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도내 심폐소생술 경연 천안 오성고 '대상'

2019-11-07기사 편집 2019-11-07 16:34:57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천안 오성고 학생들이 지난 6일 단국대병원 강당에서 열린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참여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충남도제공

천안 오성고등학교 팀이 충남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도는 지난 6일 도내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단국대학교병원 강당에서 응급환자 최초 발견자의 이해를 돕고, 최초 반응자로서 역할 수행을 돕기 위해 제11회 고등학생 심폐소생팀 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대회는 도내 고등학생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필기시험, 실기시험, 시상식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21개 팀들은 심정지 환자 발생 시 대처 과정을 필기와 실기 시험을 통해 경연했다.

각 팀은 환자 발견부터 의식 확인 및 구조 요청, 심폐소생술 실시,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 등 학생들이 직접 구성한 상황극을 통해 심정지 환자 대처 과정을 선보였다.

천안 오성고 팀 강정희 교사, 김시은·정은지·길수빈 학생은 대상을 수상했으며, 나머지 11개 팀은 우수상·장려상 등을 받았다.

도 관계자는 "주위 사람이 위급한 상황에 처했을 때 신속하고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이번 대회를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응급처치의 중요성을 알리고, 심폐소생술 교육 기회를 제공해 심폐소생술 시행률을 높여 도민 생명을 살리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