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경기 파주 멧돼지 폐사체서 또 ASF 검출... 14번째

2019-10-24기사 편집 2019-10-24 10:44:2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 자료=농식품부 제공

경기 파주 민간인통제구역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검출됐다.

24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경기 파주 장단면 석곶리 민통선 내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이 폐사체는 지난 23일 오전 11시 10분쯤 밭에 나란히 누워있는 형태로 발견됐다.

신고를 접수한 파주시는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한 후 시료를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이송했다.

정밀검사 결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됐다. 현재까지 확진된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은 총 14건으로 늘어났다.

지난 16일 발견된 파주 장단면 거곡리와는 1㎞ 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농장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으나 멧돼지 폐사체에서 지속적으로 발견되며 정부는 방역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

지난 22일 오전 8시부터 48시간 동안 2차 민·관·군 멧돼지 합동포획을 진행했다. 총 96개 팀이 투입돼 민통선 이북지역에서 지난 23일 오후 6시 기준 128마리를 포획했다. 전국에서는 567마리가 포획됐다. 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