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립생태원 사계절 생태계 담은 '산들 바람길' 일반에 공개

2019-10-24기사 편집 2019-10-24 10:18:06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

[서천]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은 사계절 변화하는 생태계의 다양한 모습을 가까이서 관찰할 수 있는 '산들 바람길'을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지난 23일부터 관람객들에게 공개했다. .

산들 바람길은 국립생태원 개원 이후 지속적으로 만들어왔던 여러 길들을 하나로 연결하고, 도장찍기(스탬프투어)와 연계하여 관람객들이 보다 쉽고 재미있게 야외전시구역을 관람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

산들 바람길은 '산들길(1.65km)'과 '바람길(2.5km)' 2개 산책길로 구성됐다.

천천히 걸었을 때 각각 30분에서 45분 정도 소요되며, 국립생태원의 산과 들, 습지에 사는 다양한 동식물의 생태를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산들길'은 한반도숲과 비무장지대(DMZ) 야외전시원, 미디리움(디지털체험관), 생태놀이터를 두루 둘러 볼 수 있다. '바람길'은 고산생태원, 용화실못, 소로우길, 습지생태원을 지나며 관찰할 수 있다.

산들 바람길과 함께 새롭게 설치된 '곤충호텔'은 벌과 무당벌레의 서식 특성에 맞게 자연소재로 제작했다.

산들 바람길의 이동 방향을 표시한 '동물 발자국'은 수달, 고라니, 삵 등 우리나라 동물의 발자국과 걸음걸이를 조사하여 실제 크기로 설치했다.

또한 '전용 도장찍기 책자(스탬프북)'을 제작해 산들바람길 거점마다 자세한 정보를 제공하고 도장(스탬프)을 길 주변에 배치하여 야외공간을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국립생태원의 넓은 야외 공간에서 사계절 변화하는 생태계의 다양한 모습을 관찰하는 것은 에코리움 관람과 비교해도 손색 없는 가치 있는 생태 체험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생태 이야기로 채워 나갈 방침"라고 밝혔다. 최병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최병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