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 간디고 학생들의 특별한 메시지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7:49:32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탈석탄 국제 컨퍼런스'서 금산 간디고 학생들 특별메시지

첨부사진1금산 간디고등학교 학생들이 22일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 참가해 특별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의 금산 간디고등학교 학생들이 22일 '2019 탈석탄 기후변화 대응 국제 컨퍼런스'에서 '특별메시지'를 발표해 주목을 받았다.

이들은 이날 컨퍼런스에서 '기후위기, 지금 행동하자'는 플래카드를 들고 어른들이 앞장서 에너지 절약과 친환경 에너지전환을 위해 노력할 것을 주문했다.

간디고 학생들은 지난 2017년 9월 에너지 절약 실천과 태양광발전을 통한 에너지 자립 학교 조성을 목표로 에너지전환팀을 구성했다.

이들은 학교에 태양광발전 시설 설치를 위해 학내 행사나 축제장에서 음료와 음식, 직접 만든 비누와 팔찌 등을 팔아 기금을 모았다. 자전거를 타고 1㎞를 이동할 때마다 학부모나 교사 등에게 100원부터 1000원까지 기부를 받는 기부라이더를 진행하기도 했다. 2017년 자전거를 타고 금산에서 보령화력발전소까지 140㎞, 지난해에는 전남 영광 원자력발전소까지 180㎞를 달렸다. 이를 통해 1000만여 원의 기금을 모았고, 기독교환경교육센터 '살림'에서 1000만 원을 후원받아 총 2000여만 원을 마련했다.

이와 함께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학교 카페에서 텀블러를 사용하고, 전깃불 끄기와 사용하지 않는 전자기기 플러그 빼기, 빗물저금통 물을 활용한 물걸레 청소 등을 실천하고 있다.

이들의 포부는 '에너지 자립 학교 만들기'를 넘어 이제는 금산을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들고, 나아가 우리나라를 비롯한 온 세상이 친환경 재생에너지를 사용하도록 바꾸는 것이다.김성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성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