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북도, 오송·충주 국가산단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 선정

2019-10-22기사 편집 2019-10-22 12:47:37

대전일보 > 지역 > 충북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청주]지난해 국가산업단지 후보지에 선정된 청주 오송·충주 국가산단이 이번에는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사업에 선정돼 사업 추진에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충북도는 22일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이 기획재정부의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 실시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공공기관 예비타당성조사는 공기업 등 공공기관이 총사업비 1000억원 이상의 대규모 신규 사업의 타당성에 대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를 통해 신규투자를 공정하게 결정하는 제도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과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문재인 대통령 대선공약인 '충북 바이오헬스 혁신·융합 벨트 구축'의 핵심 사업이다.

오송 제3생명과학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3조3900억원을 투입해 오송을 명실공히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대표 바이오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다.

충주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사업비 약 5600억원을 투입해 바이오신약으로 특화한 오송과 의료기기로 특화된 원주를 잇는 중부권 바이오헬스 혁신·융합벨트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도는 지난해 신속한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위해 선제적 대응전략을 수립해 예비타당성조사 대응 추진단을 구성 운영하는 등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및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위해 역량을 집중했다.

도 관계자는 "2020년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2021년에는 국가산업단지계획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청주시, 충주시와 함께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여 예비타당성조사가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