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공주시 '웅진성 퍼레이드', 서울 관악 강감찬축제 참가 "백제문화권 교류 활성화"

2019-10-21기사 편집 2019-10-21 10:25:29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공주시는 '2019 관악 강감찬축제'에 백제문화제 대표프로그램인 '웅진성 퍼레이드'가 참가해 '2021 무령왕 갱위강국 선포 1500주년' 홍보 활동을 펼쳤다. 사진=공주시 제공

[공주] 공주시는 '2019 관악 강감찬축제'에 백제문화제 대표프로그램인 '웅진성 퍼레이드'가 참가해 '2021 무령왕 갱위강국 선포 1500주년' 홍보 활동을 펼쳤다.

지난 19일에 열린 축제에 참여는 지난 65회 백제문화제 당시 웅진성 퍼레이드에 참여한 관악구의 강감찬 장군 전승행렬에 따른 교류 차원에서 이뤄졌다.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을 기념한 퍼레이드에는 김정섭 시장을 비롯해 읍.면.동 경연에서 우승을 차지한 유구읍 주민 등 12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황포돛배 행렬과 주민 퍼포먼스 등을 연출하며 백제의 역사문화를 적극 알렸다.

특히, 웅진백제 중흥을 이끈 무령왕과 왕비 어가행렬이 한성백제권인 서울 관악구에서 펼쳐져 색다른 볼거리와 의미를 더했다.

또한 축제장 한편에는 관악구에서 배려한 부스가 마련돼 지역특산물인 공주알밤과 가공식품 판매 및 홍보가 이뤄져 관람객들에게 공주시 브랜드를 알리는 기회가 됐다.

김정섭 시장은 "귀주대첩 승전 1000주년을 맞아 개최된 올해 강감찬 축제에 공주시민들과 함께 퍼레이드에 참여할 수 있어 굉장히 의미 있었다"며 "특히 올해 백제문화제에서는 백제권역 지역과의 첫 문화예술 교류도 이뤄졌던 만큼 앞으로 백제역사문화 도시간 교류 활성화에 적극 나설 것이다"고 말했다. 양한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양한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