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019 충청마라톤] 남자 하프 우승자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2:45:25

대전일보 > 스포츠 > 마라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첨부사진12019충청마라톤대회 하프코스 남자부 우승자 백정열(52)씨가 화이팅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김용언 기자

"건강이 허락할 때까지 뛰고 싶습니다."

2019충청마라톤대회 하프코스 남자부 우승자 백정열(52)씨는 우승 소감을 말하며 주먹을 불끈 쥐었다.

백씨는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힘을 길러주는 게 마라톤"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25년 전 살을 빼기 위해 마라톤을 시작했다. 그동안 5km, 10km, 하프 등 코스를 가리지 않고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경북 '구미사랑마라톤' 소속인 백씨에게 마라톤은 삶의 정직함을 알려주는 존재다.

백씨는 "나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게 마라톤"이라며 "뛸 때는 왜 이렇게 힘들게 달리는지 모르다가 결승선을 통과하면 힘든 걸 다 잊게 된다"고 행복해 했다.

마라톤을 가장 정직한 운동이라고 말한 그는 "부상 없이 건강이 허락되는 날까지 달리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