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도내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 위해 맞손

2019-10-20기사 편집 2019-10-20 11:33:30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도·천안시, 천안 문화도시 조성 위한 업무 협약

첨부사진1천안시 문화도시 지정을 위한 예비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하비프로젝트에 참석한 시민들이 손가락 하트를 선보이고 있다.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와 천안시가 도내 첫 법정 문화도시 지정을 위해 행·재정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승조 충남지사와 구본영 천안시장은 지난 18일 천안 두드림센터에서 열린 2019 문화시월 개막식에 참석해 천안시와 '천안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날 협약에 따라 천안이 문화도시로 선정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고, '문화도시 천안' 도시 브랜드 가치 홍보를 공동 추진할 계획이다.

문화도시는 지역별 특색 있는 문화자원을 활용해 문화 창조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진흥법으로 지정된 도시를 말하며, 천안시는 지난해 예비도시로 선정됐다.

충남문화산업진흥원은 2015년부터 천안 원도심 일대를 중심으로 추진해온 천안시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의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시민의 문화 자주권이 실현되는 문화도시 천안'이라는 구호 아래 천안 문화도시의 목표인 링크(LINK)를 전략적으로 추진 중이다.

링크(LINK)는 △라이프(Life) 일상 속 취향의 발견 △아이덴티피케이션(Identification) 문화적 실천과 가능성 실현 △내비게이션(Navigation) 천안 스타일 문화산업생태계 △니팅(Knitting) 천안발 나들목 구축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

문화도시 지정은 오는 12월 예비사업 추진 실적에 대해 평가하는 심의를 거쳐 결정되며, 선정된 도시는 2020년부터 5년간 국비 100억 원을 포함한 사업비 최대 200억 원을 지원받는다.

양승조 지사는 이 자리에서 "천안이 중부권 최대 문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행정·재정적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은현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은현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