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파주·연천서 멧돼지 돼지열병 바이러스 또 검출

2019-10-17기사 편집 2019-10-17 17:56:13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폴라로
  • 핀터레스트

파주 민통선 남쪽 아래서 첫 발견

첨부사진117일 경기 파주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시료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환경부 제공

경기 파주와 연천의 민간인 출입통제지역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또 검출됐다.

17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16일 파주와 연천에서 발견된 멧돼지 2마리에서 시료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양성으로 나타났다.

현재까지 멧돼지 폐사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경우는 9건으로 늘었다.

연천에서 발견된 멧돼지는 지난 12일 연천에서 처음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과 80여 m 떨어진 곳이다. 16일 오전 10시쯤 민통선 내 감염지역의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해 전기울타리 설치작업 중 국립생물자원관 직원 및 군인이 발견해 신고했다.

파주에서 발견된 개체는 같은 날 오전 농민이 폐사체를 발견해 파주시로 신고가 이뤄졌다.

파주시에는 지난 1월부터 총 12마리의 폐사체 신고가 접수된 가운데 바이러스가 검출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연천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는 16일 오전 10시께 왕징면 강서리 민통선 내 감염지역의 멧돼지 이동 차단을 위해 전기울타리 설치 작업을 하던 국립생물자원관 직원과 군인이 발견해 연천군에 신고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 관계자는 "연천의 경우 검출된 지점이 기존 발생 지역과 인접해 해당지역을 포함한 30㎢ 범위를 위험지역으로 설정해 차단시설을 조속히 설치하겠다"며 "파주에서 발생한 첫 사례인만큼 이 지역으로 들어가는 2개의 교량과 연천으로 연결되는 도로에 대한 소독·방역조치를 강화하도록 군과 지자체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접경지역 야생 멧돼지 폐사체에서 잇따라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정부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야생 멧돼지의 상당수가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더욱이 발생 지역이 서남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야생멧돼지 포획 및 제거 작전을 15일부터 펼치고 있다. 48시간 동안 포획작전으로 모두 126마리의 야생멧돼지가 포획(사살)됐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17일 기준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지역. 자료=환경부 제공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